2015년 겨울 최고의 여행 

몸과 마음이 따뜻해지는 곳에서... ^_^



Posted by 키키 ^^v

댓글을 달아 주세요

키키생각2015.11.15 13:54



진정한 감사는 머리 속으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입밖으로 표현을 하는 것이라는 말에 전적으로 동감을 한다. 

난 진정한 감사를 하고 있는지 나 자신을 한번쯤은 돌아보게 하는 말이다. 입밖으로 불평하는 것은 얼마나 쉬운지....

당장 어제만 해도 난 불평을 했다. 불편해지는 상황에... 그리고 어쩌면 아직 벌어지지도 않은 일에 대하여... 

정황만을 가지고 마음껏 불평을 했었다. 

사실 그렇다. 좋은 일에 감사하는 것은 정말 쉬운 일이다. 그리고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불편한 상황 

속에서, 누가 봐도 힘든 상황 속에서 감사를 하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믿는 사람이라면 그 분의 

선하신 인도하심을 믿고 감사를 해야지 성숙한 믿음의 자세를 가진 것일 것이다. 말은 쉽다. -_-;;;;

돌이켜 보면 답은 항상 살아가는 길 위에 있었다. 지금 나의 상황이 말해주고 있다. 

지금 여기까지 온 것도 다 감사해야 할 일이다. 

내가 숨쉬며 살아가고 있는 지금 이 순간 역시 감사함의 순간이다. 감사하는 노력을 틈틈히 해야겠다.

감사하는 것 역시 훈련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어쩌면 더 안 좋았던 순간에도 사랑하는 마음이 더 커 감사했었는데

살만해지니 조금 불편하면 불평부터 먼저 나오는 내 자신이 참... 간사하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했다.

정신 차리자. 

오늘도 사실 눈물나게 감사한 하루임은 틀림없다. 

사랑하는 가족이 있고, 살아 숨 쉬고 있고... 이것만으로도 사실 눈물나게 감사한 하루인 것을.


Posted by 키키 ^^v

댓글을 달아 주세요

키키생각2015.07.19 13:55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어도 목요일에 마지막 수업이 끝나면
주말이라는 사실이 너무나도 좋다. ^^
우리 신랑은 이런 나를 보면서 자유로운 유럽의 영혼이라 한다.

어쩜 그럴지도... 커온 환경을 어찌 무시하리...
일은 꼭 필요하지만 불행할 만큼 무리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회사 다닐 때와 달리 요즘은 내가 행복하다라는 생각이 자주 든다.
내 입맛대로 살 순 없더라도 적어도 난 내 자유와 나만의 게으른 시간을 가지려 노력은 할 수 있다.

그저께 서점에서 내 눈길을 사로잡은 한 권의 책.
버트런드 러셀의 "게으름에 대한 찬양"!
내용은 어쩌면 내가 생각하고 있는 것과 다를 수 있지만 제목 하나만큼은 너무 마음에 든다. ^___^

너무 달리고만 있는 한국사회. 열심히 일하는 것이 최고고 미덕이라고 생각하는 사고는 조금은 위험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열심히 달리기만 하면 안되고 가끔은(!!) 게을러져야 한다.
여유를 가지고 뒤도 돌아보고 옆도 돌아보고 앞도 돌아보고.

무엇을 위해 그렇게 달리는가.
게을러져라!
책 읽기도 전에 벌써 게으름에 대해 난 찬양하고 있네... ^^;;;


다 읽고 독후감도 한번 남겨봐야겠다.


Posted by 키키 ^^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이 안녕?
    자유로운 유럽의 영혼(?)...
    영국의 철학자....
    독일 철학자(뉘신지는 모르지만)가 현대 사회는 자기 혹사를 시키는 사회라고 어디서
    들은 적이 있었는데, 혹시 알면 나중에 알려주면 좋겠어. (독후감도 포함)

    너무 더워서, 핵융합로는 언제 완성되는지를 알려고 국가핵융합연 견학을 다녀 왔었어.
    지금은 KSTAR로 플라즈마 제어 연습하고 있고, 2020년대 ITER (프랑스 카다라쉬)가
    전력 생산이 가능한지 알아보고, 2030년대 DEMO(우리나라) 장비로 전력 생산 실증 실험을
    하고, 그리고 나서 2040년대에 모든 것이 순조로우면 그 때, 핵융합로가 상용화 될 거래.
    앞으로 25년동안 더워서 어떡하니.... 핵융합로의 목표가, 전기를 만들어서 집에서 라면을
    끓여먹는 지극히 현실적인 일이래. 모든 것(에너지, 환경, 식량, 물..)의 문제는 화석 연료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어.
    아무튼 생각나서 한번 들러봤고, 독후감 나오면 알려주면 좋겠고,
    내가 다니는 직장에는 부군(남편의 높임말)의 선배들이 다니고 있어서 가끔 보면
    결혼식에 찾아 갔을 때, 직장 동료를 만났던 생각도 나기도 해.
    암튼 더위에 잘 지내!!

    2015.08.09 1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