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키: (옛날 사진을 핸펀으로 뒤적이며) 자기야! 우리 작년까지만 해도 사진 많이 찍었는데 올해 들어서는 사진이 별로 없다.
신랑: (아쉬워하며) 그러게... 사는게 참 그러네... 여유가 없었다.
키키: (당장 핸펀 카메라를 켜며) 사진 찍자!
두사람은 이내 키득키득거리며 누운채로 사진을 찍는다. 엽기적인 표정도 지어보고,
뽀뽀도 해보며 찰칵찰칵. 그런데도 무언가 아쉬움이 남는다. (사진은 올릴 수 없음. ^^;;;)



며칠 뒤... 6월의 어느 토요일. 어김없이 학교로 향한 신랑이 조금 일찍 집으로
돌아오는 길, 톨을 지날 때쯤 어김없이 전화가 온다.
신랑: (살짝 상기된 목소리) 자기야. 오늘 하늘이 너무 예쁘다. 우리 오랜만에 드라이브나 할까?
키키: (급신남) 어. 좋아좋아. 나 준비하고 바로 나갈게!
신랑: (차안에서) 어디로 갈까? 드라이브 가고 싶은 곳 없어?
키키: (결정장애가 있지만 극복하려함) 음... 남한산성 가볼까? 오랜만에?

그렇게 둘은 남한산성으로 드라이브를 간다.
가는 도중 결정장애의 잔재... 갑자기 난 에버랜드 얘기를 한다. 거기도 한동안 못가봐서
가보고 싶다고. 걷기도 좋고, 동물도 보고 싶다고. 놀이기구를 그닥 좋아하지 않는 신랑을 생각해서 놀이기구는 안 타도 된다고라고 말하며. 사실 요즘 컨디션이 안 좋아 나 역시 그렇게 좋아하는 놀이기구지만 꼭 타고 싶은 마음은 아니었다.

신랑: (마누라의 의견을 적극 존중하는) 그러게! 에버랜드도 있었네. 왜 거기 생각을 못 했을까? 지금이라도 방향 바꿀까? (갓길에 차를 세우며 거리를 검색) 한시간 넘게 걸리네...
키키: 넘 오래 걸린다. 그냥 가던 길 가자. 에버랜드는 다음에 가자.
신랑: 왜 그 생각을 못 했을까... 우리 마누라 동물원도 좋아하는데.
키키: (피식) 그렇지. 좋아하지.

남한산성에서...
저번에 몇 번 차 세우던 주차장에 차가 좀 많은 듯 하여 좀 더 안 쪽으로
들어가서 차를 세웠다. 거기 앞에 개원사가 있는 줄 몰랐는데 안내지에 보니 주차장에서
바로 올라가면 개원사가 있다는거다. 날도 덥고, 오래 걸을 생각은 아니었기에 우린 그냥
개원사에 올라가보기로 했다.

조용하고, 사람 없고, 한적해서 좋았다.
바람도 좋고, 푸른 나무도 좋았다.
예쁜 하늘도 충분히 감상하고 그렇게 좀 앉아 있다가 왔다.



저녁을 어디서 먹을지 좀 고민하며 아직도 식지 않은 햇볕 아래 좀 걸었는데 결국은
다시 주차장쪽으로 돌아와 개원사 올라가는 입구에 있는 식당에서 백숙을 먹었다.
그냥 집으로 돌아가기가 아쉬워 분위기 좋은 카페에 들렀다. 예전에 지인들과 가봤던 곳인데
분위기가 좋아서 다음에 꼭 신랑이랑 다시 와야지 했는데... 드디어 왔네! ^^
테라스 자리에 앉아 서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서로 할 이야기가 많아서 좋았다. 잠시 아무 이야기를 안하고 앉아 있었던 순간도 좋았다.
순간순간이 감사하다는 것을... 새삼 또 느끼며 그렇게 따뜻한 마음 가득 안고 집으로
돌아갔다.






Posted by 키키 ^^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나라는 오래된 건축물의, 특히 처마지붕의 곡선미가 정말 인상적이야.
    근데 정말 서로 닮아가네? 좋은 삶 되길 바랄께!

    2015.07.05 1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쉬는 금요일이 참 좋다. 아직 몸상태가 완전한 건 아니지만 지난 몇주에 비하면 정말 사람이 되어간다.
비가 와서인지 불청객인 두통이 완전히 떠난건 아니지만 몸을 이리저리 움직여 보려 노력한다.
아침에 토스트가 먹고 싶었는데 집에 토스트가 한개도 없음.
씻고 집 앞 빵집 가서 토스트를 사가지고 들어오는 길에 길가에 작고
큰 화분들을 쫙 펴놓고 파는 것이었다. 얼마전에 거금 주고 트리안을 사왔더랬지.
가격을 보니 천원에서 삼천원 막 이러는거다. 곁눈질로 보니 아이비도 보이고.
사실 나 식물에 대해서 정말 모른다. 아이비도 트리안 사러 갔다가 알게 됐다는. ^^;
제대로 구경 좀 하고 싶었는데 현금이 없어 일단 집으로 돌아왔다.
집에서 토스트를 우선 후다닥 먹고 쇼파에 앉았더니 쉬고 싶긴 했는데 작은 화분들이 눈에 아른거린다.
그래서 다시 나갔다. 나가서 세 아이들을 데리고 왔다.
하나는 아이비, 하나는 푸밀라 또 다른 하나는 네마탄서스. 분갈이 흙도 이천원에 사왔다.
다 합해서 칠천원! 만원도 안되는 가격에 이런 행복을!!
집에 오자말자 분갈이 해줬다. 집에 있는 놀고 있는 화분들이 있어서…
사실 나 식물킬러다. ㅜㅜ 예전 아이들이 남겨두고 간 화분들이다. 이번엔 정말 안 죽이고 잘 키우고 싶다.
예쁜 화분에 옮겨 심었더니 너무 이쁜거다. 꽃집에서 사려면 몇만원은 줘야 할 수준?! ^__^
뭔가 막 뿌듯하다.
제발 예쁘게 잘 커주길. 나도 노력하고 많이 예뻐해줄테니!

내가 분갈이를 할 줄이야... 내가 식물에게 관심을 가질 줄이야... 조금씩 변해가는 내 모습이 싫지 않다.

Posted by 키키 ^^v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이 담긴 풍경2015.06.21 10:00

마음이 무겁거나 힘이 들 때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면 그것들은 굉장한 에너지를 머금고 꿈틀거린다. 

마치 그 무거움을 깨트리고 싶은 힘을 모으는 것처럼 마음 한구석이 뜨거워지곤 한다. 

결국엔 그렇게 떠나보내고 2주가 흘렀다. 겉으로 보기엔 변한 것이 별로 없다. 

하루하루 시간은 흐르고 나 역시 그 속에서 규칙적으로 숨 쉬고 살아가고 있으니까. 가끔 참아볼 때도 있지만. 

다 부질 없는 짓이라는 것을 깨닫곤 원래 페이스를 찾아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아무렇지 않다가도 마음 속에서 돌맹이가 쿵 하고 떨어진다. 

어떨 땐 작은 돌맹이처럼 느껴지기도 하고 어떨 땐 큰 바위같이 느껴지기도 한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아픈 강도는 같다. 

똑같이 아프다. 무게가 분명 다른데 쿵 하고 떨어질 땐 말이다.


분명 괜찮아질 것이다. 시간이 더 지나고 흐르는 시간 속에 새로운 기억들이 그 시간을 덮을 때 난 분명 괜찮아져 있을 것이다. 

절대 의심해본 적 없고, 확실하게 믿고 있다. 


단지 이 엄청난 에너지를 그냥 낭비하고 싶지 않다. 자주 찾아오는 아픔의 에너지도 아닐 테니… 

더 사색하고 더 내 자아와 친해지고 싶다고나 할까… 조금의 외로움에도 몸서리치는 

내가 그런 고독함을 갈망한다는 것도 참 말이 안되지만… 

지나갈 수 밖에 없는 사춘기의 겉멋으로 해석하면 어떨까… 

그러면 좀 더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지 않을까. 과정이니까. 결국엔. 


그래, 과정이라고 생각하자. 이런 모든 복잡한 감정들도. 결국엔 경험해야만 하는 그런 인생의 과정… 

정리라고 하기 보다는 과정. 이게 더 맘에 든다.


내 안의 작은새는 여전히 노래를 부른다. 사랑의 노래를….




Posted by 키키 ^^v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