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통 드 툴레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2.08 소년이 된 몽실군 (2)
  2. 2008.12.02 몽실이 드디어 누명을 벗다! (3)

우리 몽실군. 오늘 털 깍고, 목욕해서 완전 뽀샤시하다.

목욕하고 나면 기분이 얼마나 좋은지 한동안 이리저리 폴짝 뛰어 다니면서

신나게 노는 몽실군. 저 공은 몽실군이 좋아하는 공~ ㅎㅎㅎ

한참 뛰어놀다가 약간 지친 틈을 타 프로필 사진 찍다. ㅋㅋ

누나가 하도 카메라를 자주 들이대니 이젠 제법 포즈도 취해준다.

여전히 귀챦아 하지만 말이다. ㅋ

너무 이뽀~~~

Posted by 키키 ^^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대로 프로필 사진이 나왔는데요 ^-^;
    제멋대로 움직이는 강아지를 이렇게 잘 찍으시다니~~~
    아니면 사진 찍히는거에 적응된 몽실이의 실력? ㅎㅎ
    언제봐도 참 귀엽고 이뻐요~~!

    2009.02.09 06:59 [ ADDR : EDIT/ DEL : REPLY ]
    • 키키

      몽실이가 좀 적응된거 같아요. ^^
      카메라 들이대면 멀 좀 아는 듯. ㅎㅎ
      많이 컸죠? 예전처럼 아기같이 귀엽지는
      않지만 그래도 너무 사랑스러워요. ㅎㅎ
      팔불출. ㅎㅎㅎ

      2009.02.10 01:48 [ ADDR : EDIT/ DEL ]



그렇다. 몽실이는 말티즈라고 하기엔 약간의 무리가 있었다.

일단 몸무게가 이제 6개월 됬는데 4킬로에 임박했다. 그리고 말티즈는 뼈가 약해서 높은 곳에서

점프를 해서 내려오게 하거나 할 때 각별히 주의 하라는 글을 많이

읽었는데 우리 몽실이는 너무나 잘 뛴다. 계단 세개를 한꺼번에 뛰어내린다. 즉 굉장히

운동신경이 발달했다고 볼 수 있다. 반가움을 표현할 때도 주로 하이 점프다. ㅋㅋ

그리고 코가 길다. 말티즈처럼 뭉퉁하지가 않다. 그리고 확실히 말티즈보다 인물이

너무 잘 났다. ㅋㅋ

말티즈인줄 알고 샀건만... 갈수록 커져가는 몸집과 몸무게는 아무래도 많은 이들의

의심을 사기에 충분했다. 주위에서 그랬다. 혹 잡종은 아닐까...? 심지어 주인마저

잡티즈라는 말을 입에 함부로 담았다! ㅠㅠ 말 못하는 몽실이가 이런 말들을

들어야 한다는 것이 난 참으로 가슴이 아팠다. -_-;;

윤기가 흐르는 솜털같은 털에 털도 절대 잘 안 빠져, 깨끗하고 동그란 예쁜 눈,

말도 잘 듣고, 겁이 좀 많아서 낯을 좀 가리긴 하지만... 가끔씩은 용맹함을

보이기도 하는... ㅋㅋ 잡종으로 그냥 말해 버리기엔 내 눈엔 몽실이는 분명 특별한

강아지였다. -_-;;

그래서 위키페디아에서 말티즈를 검색해보았다. 말티즈랑 비슷한 과의 개 이름들도 쫙 나와

있길래 그 중에 한개를 클릭했더니!!!!!!!

이럴수가!!!!!!!!! 몽실이랑 똑같이 생긴거였다! 꺄!!!

그렇다. 몽실이는 말티즈가 아닌 한국에서 구하기도 좀 힘들다는 희귀종 꼬통 드 툴레아 라는

비숑과의 강아지였다. (Coton de Tulear, 번역하면 툴레아의 솜)

너무 반가운 마음에 유투브에서 동영상도 찾아봤다. ㅠㅠ 감동의 눈물... 몽실이랑

똑같이 생긴 애들이 있었다.

짧게 설명하자면 마다가스카르의 황실개였다고 한다. 20년 전만 해도 구하기 힘든 개였고

한동안 귀족들만 소유할 수 있을 정도로 귀한 대접을 받았고, 현재 마다가스카르의

공식견 대우를 받고 있으며, 프랑스 켄넬클럽에서는 희귀종으로 승인하였다고 한다.

몸무게는 성인견이 4킬로에서 6-7킬로까지도 나갈 수 있다고. ㅋㅋㅋ (여기서 의심했던

부분 다 풀림) 그리고 사람을 잘 따르고, 앵기는 걸 좋아하고, 주인 맘에 들고 싶어하고,

장난 치는 거 좋아하고, 항상 주인이 있는 현장에 함께 있고 싶어하고,

따로 운동을 시켜줘야할만큼 운동을 좋아하고, 고집이 좀 셀 수도 있다고 한다. ㅋㅋ

사냥개의 피가 흐르기에 미친듯이 뛰는 것을 좋아하는 것도 다 이유가 있었던 거다. ㅋ

 귀쪽이나 얼굴에 갈색의 털이 있을 수도 있으나 선호되는 색은 다 하얀색인 강아지라고

한다. 즉 우리 몽실이다. ㅋㅋㅋ

아, 속 시원하다. ㅋㅋㅋㅋㅋ


 
Posted by 키키 ^^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우- 몽실이 황실견이었군요~(순간 급 신분 상승!ㅋ)
    위키의 도움으로 몽실이에 대한 모든 의혹이 다 풀리는~?
    (울 동네에도 몽실이와 비슷하게 생긴 강아지 말티즈라고 하시던데. 제대로 알려드려야할까봐요-^^)
    몽실이 보면 참으로 씩씩해 보여요- 뛸때의 사진을 보면 개구져보이구도 하구요-ㅋㅋ
    발두 큼직큼직하니 귀엽기까지 >ㅅ< (큰발강아지 정말 좋아하는...코커스같이 ㅋㅋ)

    2008.12.04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키키

      그러게요. 갑자기 급신분 상승! ㅋㅋ
      이 종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아무도 모르더라구요.
      다 첨 들어봤다고 그러고. 그래서 그냥 싸그리 말티즈라고 그냥 해버리는건가. -_-; 근데 말티즈랑은 확연히 차이가 있는거 같아요. ㅋ 너무 씩씩하고 장난꾸러기에다 절 너무 좋아한다는거죠. ㅋㅋㅋ

      2008.12.06 00:20 [ ADDR : EDIT/ DEL ]
  2. ㅅㄴㄷ

    그냥 잡종같은데

    2013.11.02 04:34 [ ADDR : EDIT/ DEL : REPLY ]